자칫하면 부작용이 생기기 쉬운 성형술 "쌍꺼풀 재수술"

눈은 '마음의 창'이라고 한다. 눈이 동그랗고 예쁘게 생긴 사람은 보면 웬지 마음도 선할 것 같은 생각이 들게 된다. 그만큼 눈은 사람의 인상에 큰 영향을 주는 것이다.
그런데 동양인의 경우, 많은 사람이 외꺼풀에 가늘고 작은 눈을 지니고 있다. 때로는 눈꼬리가 치켜 올라가 약간 표독스러움을 주는 경우도 있다.

옛날에는 이런 가는 눈이 미의 기준이 되었는지 모른다. 그러나 요즘은 많은 여성들이 쌍꺼풀 수술을 통해 자신의 인상을 보다 부드럽고 아름답게 가꾸고자 애쓴다.

특히 겨울방학을 이용하여 많은 여학생들이 쌍꺼풀 수술을 받곤 하여 방학이 끝나면 친구끼리 서로 못 알아 보는 경우도 있다는 우스개 말이 있다. 요즘은 남자들도 쌍꺼풀 수술을 많이 하곤 한다.
이렇게 쌍꺼풀 수술이 매우 일반적이 되고 있는 만큼 이와 관련한 상식을 알아둘 필요가 있다.

쌍꺼풀 수술이란 간단히 말해 눈두덩의 피부와 그 안에 있는 눈을 뜨게 하는 근육(안검거근)을 서로 유착시켜 주는 것이다. 즉, 외꺼풀은 안검거근과 피부가 떨어져 있어 눈을 뜰 때 겉의 피부가 접혀 올라가지 않는다.
반면 쌍꺼풀이 생기는 것은 눈두덩의 피부 안쪽이 안검거근과 붙어 있어 눈을 뜰때 안검거근과 함께 피부의 일부가 따라 올라 가면서 그 부위에 주름이 접히기 때문이다.

쌍꺼풀이 굵으냐 가느냐는 안검거근에 부착된 피부의 위치가 어디냐에 따라 결정된다. 그 위치가 눈으로 부터 윗쪽으로 올라 갈수록 흔히 쌍꺼풀이 굵게 졌다고 한다.
쌍꺼풀 수술은 인위적으로 피부와 안검거근을 연결하는 것인데 그 방법에는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눈두덩의 피부를 째서 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째지 않는 것이다.

안 째고 하는 방법은 피부에 흉이 생기게 일정 기간 묶어서 안검거근과 부착 되도록 하는 것인데 덜 아프고 회복기간도 빠른 장점이 있다. 그러나 이 방법은 눈두덩의 지방을 제거하지 못하고 피부가 늘어진 경우 적절하게 제거하지도 못하며 안검거근과의 부착이 풀릴 경우가 많다.
따라서 개인적인 경험에 비추어 보건대 피부를 째고 하는 방법이 부기가 오래가고 좀 아프긴 해도 보다 확실한 방법이다.

피부를 째는 경우는 지방이나 쓸데없는 피부를 제거할 수 있어 의사가 멋을 부리며 예쁘게 수술 할 수 있다. 눈꺼풀이 아주 얇고 지방질이 없는 사람의 경우나 회복기간으로 일주일 이상 기다리기 힘든 사람 또는 피부에 칼을 대는 것이 죽기보다 싫은 사람등 몇 가지의 특수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제대로 된 수술을 하려면 피부를 째는 방법이 좋다는 것이 내 생각이다.

쌍꺼풀 수술은 수술 자체는 간단하지만 잘하기가 까다로운 수술이다. 수술을 받고자 하는 사람은 가급적 두 가지 경향을 피하는게 좋다.
하나는 너무 수술을 가볍게 생각하는 경향이다. 이럴 경우 자칫하면 시설도 제대로 되어있지 않은 무허가 시술소에서 아무렇게나 수술을 받아 심각한 부작용을 낳게 되는 수가 있다. 예컨대 안검거근을 다쳐 눈을 제대로 뜨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다음으로 수술에 대해 지나치게 공포심을 갖는 경향이다. 실제 제대로 시설을 갖춘 정상적인 성형외과를 찾아 가면 그다지 공포심을 가질 필요는 없다. 눈에 대한 콤플렉스로 매사 자신감을 잃을 정도로 신경을 쓰면서 수술이 잘못되면 어쩌나 하는 걱정으로 병원을 찾지 못할 필요는 없다.
제대로 된 성형외과를 찾아가면 부드럽게 바꿀 수 있는 길이 있다.